• 기술 교육 세미나 자세히보기
  • RackStation RS1619xs+

    ㆍ저장소를 확장할 수 있는 고성능 랙 마운트 4베이 NAS

    ㆍ쿼드 코어 CPU 및 8GB DDR4 UDIMM(64베이까지 확장 가능)

    ㆍNVMe/SATA SSD 캐시를 지원하는 이중 M.2 2280 슬롯

    ㆍ10GbE/25GbE NIC를 지원하는 PCle 3.0 슬롯

    자세히 보기
  • DiskStation DS1819+

    2,045 MBps 읽기 및 656 MBps 쓰기

    4GB DDR4 메모리(최대 32GB까지 확장 가능)

    ㆍSynology DX517 확장유닛으로

    최대 18Bay확장 가능

    자세히보기 DS1819+
  • DiskStation DS1618+

    1,550 MBps 읽기 및 580 MBps 쓰기

    4GB DDR3 메모리(최대 32GB까지 확장 가능)

    ㆍSynology DX517 확장유닛으로

    최대 16Bay확장 가능

    자세히보기
  • 혁신을 위한 준비

    ㆍ 4K 온라인 트랜스 코딩이 포함된

    ㆍ 고성능 올-라운드 NAS 제품군

    ㆍ 성장하고 있는 기업에 이상적인 NAS

    DS918+ DS718+ DS218+
  • 대규모 기업을 위한 강력 추천!

    가상화, 데이터 집중 응용 프로그램 및 지속적인 서비스를 위해

    설계된 확장성 높은 3U NAS

    RS4017xs+

    자세히 보기 >
  • 까다로운 비즈니스 환경을 위한

    고용량, 고성능 스토리지

    RS18017xs+

    자세히 보기 >
  • 효율적인 Win / Mac 클라이언트 지원

    N+M 유연한 대체 작동

    스마트 멀티스트림 스위칭

    Surveillance Station 8.2

    자세히 보기 >

에이블스토어 로드쇼 2018 성료…시놀로지 NAS 소개


작성자 에이블스토어 날짜 2018-07-03 15:14:10 조회수 209


124085_51143_3457.png


시놀로지 한국 공식 총판 에이블스토어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세미나를 마지막으로 4개 도시를 순회하는 에이블스토어 로드쇼 2018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에이블스토어 로드쇼 2018은 시놀로지의 최신 기능을 공유하고 에이블스토어의 비즈니스 전략 소개를 통해 지역 파트너간 협력의 장을 구축하는 행사다.

글로벌 NAS(Network Attached Storage) 제조사인 시놀로지와 HDD 시장의 강자인 씨게이트는 연사로 참여했으며 문서중앙화 솔루션인 씨큐드라이브의 개발사인 브레인즈스퀘어, 데이터 복구 및 백업 솔루션을 제공하는 씨앤씨, IT토털 서비스와 아크로니스 백업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하는 유리시스템 그리고 국산 서버 및 스토리지의 모임체인 유니와이드테크놀러지는 전시 부스 업체로 참여해 각 파트너의 솔루션을 소개했다.

에이블스토어는 이번 세미나에서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기업별 데이터 볼륨은 증가하고 있는 반면 IT 투자 비용이 적어 겪게 되는 기업 문제의 해결책으로 파일 서버, 애플리케이션 호스팅, 데이터 백업 및 실시간 공동작업 등 모든 작업을 올인원으로 제공하는 시놀로지의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특히 최근 기업 내 작업 환경이 클라우드로 급속히 이동하고 있는 현상을 보완하기 위해 시놀로지의 액티브 백업 패키지 제품군 데모 시연을 통해 물리적, 가상 및 클라우드 환경에 분산돼 있는 데이터를 간편하게 통합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였다.

후원사로 참가한 HDD 전문 기업인 씨게이트는 데이터 보안 및 안정성이 점점 중요해지는 가운데 시놀로지와 함께 개발한 IHM 솔루션과 씨게이트 연구소에서 직접 복구하는 +Rescue 서비스를 소개하며 씨게이트의 차별화된 가치를 소개했다.

에이블스토어 기술영업부 임종호 부장은 “스토리지 구축 시 기업별 원하는 기능 및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고객에 맞는 제품을 소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교육과 판매 기여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에게 맞는 최상의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넷 강석오 (kang@datanet.co.kr)